유레카 성경마을

제목 없음


용기는 절망에서 생긴다

1,651

용기는 절망에서 생긴다
미국 여성 최초의 노벨문학상 수상자인
펄 벅 여사는 선교사인 아버지를 따라
중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.

어느 해 심한 가뭄이 들었을 때이다.
아버지가 먼 여행으로 집을 비운 사이
마을에는 백인이었던 펄 벅의 어머니가
신을 분노하게 만들어 가뭄이 계속된다는
소문이 돌았다.

사람들의 불안은 점점 분노로 변했고,
어느 날 밤 사람들은 몽둥이, 곡괭이,
도끼, 쇠스랑 등 무기가 될 만한 농기구를 가지고
펄 벅의 집으로 몰려왔다.

그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집안에 있는
찻잔을 모두 꺼내 차를 따르게 하고
케이크와 과일을 접시에 담게 했다.

그리고 대문과 집안의 모든 문을
활짝 열어 두고는 마치 오늘을 준비한 것처럼
어린 펄 벅에게 장난감을 가지고 놀게 하고
어머니는 바느질감을 들었다.

잠시 뒤 몽둥이를 든 사람들이
단숨에 거실로 몰려왔다.
굳게 잠겨 있을 것이라고 여겼던 문이 열려 있자
어리둥절한 얼굴로 방안을 들여다보았다.

그 때 펄 벅의 어머니는
"정말 잘 오셨어요. 어서 들어와서
차라도 한 잔 드세요." 하며 정중히 차를 권했다.

그들은 멈칫거리다가 못 이기는 척
방으로 들어와 차를 마시고 케이크를 먹었다.
그리고 구석에서 놀고 있는 아이와
어머니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그냥 돌아갔다.

그리고 그날 밤 그토록 기다리던 비가 내렸다.
훗날 어머니는 어른이 된 펄 벅 여사에게
그날 밤의 두려움을 들려주며
만약 도망칠 곳이 없는 막다른 골목이 아니었다면
그런 용기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.

어머니는 입버릇처럼
'용기는 절망에서 생긴다' 고 말했는데,
그것은 펄 벅 여사가 절망적인 순간에
항상 떠올리는 말이 되었다.

- 솔밭 (새벽편지 가족) -



첨부파일 1 : , 다운로드 : 0
첨부파일 2 : , 다운로드 : 0



 


  

 

Copyrightⓒ 유레카 성경마을 All right reserved. Contact ubibleland@hanmail.net for more information.
유레카성경연구는 예수 그리스도를 소개하고 성경연구를 도와주는 초교파적 기독교사이트입니다.